뉴스

제2회 단기의료선교 힐링핸즈, 진료를 통해 드러낸 하나님의 사랑

성누가회가 제2회 단기의료선교 힐링핸즈를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드러냈다.

몇차례 걸친 면접과 예비학교 프로그램 및 사전교육 등을 거쳐 만반의 준비를 갖춘 봉사자들은 지난 7월27일부터 30일까지 필리핀에서 의료선교에 참여하여 맡은바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개회예배를 시작으로 공식적인 일정을 연 힐링핸즈 팀은, 의료봉사 물품 준비 및 세팅, 진료동선에 따른 업무 등을 확인 하고, 의료봉사를 시작하기에 앞서 진료를 받기위해 모인 환자들과 함께 봉사에 참여하게된 현지 의료인 봉사자들을 대상으로 ‘의료 한류’에 관한 내용의 특강을 전하고, 본격적인 의료봉사를 진행했다.

의료봉사가 진행된 지역인근의 주민들은 아주 열악한 환경에 노출이 되어 있던 사람들로, 올해 있었던 큰 화재 이후로 더욱 어려워진 환경 속에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들을 위해 힐링핸즈 의료선교팀은 예진을 거쳐 해당 질환에 해당하는 진료과(정형외과, 한방과, 내과, 치과)로 안내하여 정성어린 진료를 베풀었으며 각 질환에 알맞은 진료와 함께 필요한 약을 제공했다.

총 3박4일간의 일정동안 성누가회는 국제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현지교회와 의료기관 및 의과대학과 주무관청 간의 협력을 통해 총 약 1,000여 명의 환자들을 진료했다.

또한 성누가회는 필리핀 지자체와 함께 의료선교활동과 상호협력에 관한 내용을 담은 MOU를 체결하여, 힐링핸즈 프로그램에 대한 내용을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활동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힐링핸즈 행사 이후 한 참석자 “환자들에게 꼭 필요한 의료적인 도움을 줄 수 있어서 매우 뿌듯하고 보람되었다. 이번 힐링핸즈를 통해 앞으로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이 생겼는데, 이후로도 가진 달란트를 가지고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베푸는 삶을 살고자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나눴다.

성누가회는 “이번 힐링핸즈에는 의사멤버들과 스텝들이 하나가 되어 성공적인 의료봉사가 이루어졌다.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환자들의 표정이 밝아지고, 호의적인 반응이 나타나는 성령의 역사를 보았다. 예수 그리스도의 크신 사랑이 의료봉사라는 활동을 통해서 필리핀 현지인들에게 온전히 드러내는 기회를 주심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