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의료꿈나무 전체강의 ONE 온라인 진행해

제3기 의료꿈나무(이하 의꿈)가 1월 16일(토) 오후 5시부터 6시 30분까지, 전체강의 ONE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해 온라인(ZOOM)으로 대체 진행된 전체강의 ONE은 의료인을 꿈꾸는 150여명의 청소년들이 참여하였으며, “의료인의 다양한 진로”, “비전에 대한 확신”, “학업 성취도 올리기” 라는 주제로 각각 30분씩 현직 원장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시간이었다.

한 참가자는 “히포크라테스 선서과 나이팅게일 선서에 대해서 살펴보며 의사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의료인이 되어야하며 이 선서를 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다른 참가자는 “아직 저에게 맞는 공부법을 찾지 못한 저에게는 굉장히 유익한 강의였다. 먼저 선생님께서는 ‘꿈은 크게 꾸고, 공부는 현실적으로 하라.’ 고 말씀해주셨는데, 꿈은 크게 꾸고 공부는 비현실적으로 하는 저에게 일침을 주는 듯한 말이였다. 모든 강의가 너무 유익하고 멘토선생님들께서도 친절하고 재밌으셔서 이 멘토링을 신청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나누었다.

다음 의꿈 전체강의 TWO는 23일(토)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힐링핸즈 사이트 개편 예정

단기의료선교 힐링핸즈 사이트를 개편될 예정이다.

사이트 개편은 그 간 현장에서 경험했던 내용들을 바탕으로, 의료선교에 관심을 가진 의사들에게 필요한는 여러가지 정보들을 제공하게 된다.
체계화된 의료봉사활동 준비과정과 현지에서 요구되는 의료적 필요 및 기타 의료선교 자료들을 담은 사이트로 리뉴얼 될 예정이다.

지난 몇년간 힐링핸즈는 여러 봉사자들을 모집하여 성공적인 단기의료선교를 진행해왔다. 이번 사이트 개편을 통해 뜻있는 여러 기독의사들이 힐링핸즈에 자원봉사자로 지원하여 참여하게 될것으로 기대된다.

Saint Luke Society Korea Holds Lectures For Medical Dreamer

Lectures of the Medical Dreamer took place at the lecture hall of the Dental Hospital of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in South Korea, which was organized by St. Luke Society. The lectures proceeded with three different faith-based topics, which are future career options, vision, and self-improvement. Many students paid close attention during the lectures. Dr. Joseph Lee delivered the first lecture, titled, “Various Medical Career Path” and he explained various medical careers that students can take  He then added steps that students will take after entering a medical school and the internship. Also, different types of medical-related careers were mentioned, including medical reporter, forensic scientist, and medical technologist.

The second lecture was given by Dr. Soyoung Jung with the topic of “Assurance in the vision”. Dr. Jung mentioned that one needs to be an expert in her/himself. She also mentioned that an individual is the outcome of the past experiences and that of the decisions she or he makes. Those who have confidence in their dream will live a life of passion and gratitude and feeling rewarded.  Lastly, she encouraged students to have confidence in the vision they came to have.

The third lecture was delivered by Dr. Myung Seop Shin. He shared useful advice as to how to study effectively with the title, “Self-Improvement For Fulfilling Dream”. Dr. Shin gave hands-on practical wisdom to improve the study skills, such as managing sleeping hours, creating the optimum study environment and self-disciplining. Besides, he shared tips for time management and keeping the motivation.

Following the last lecture was a time of watching a promotional short video clip of Olivet Teen Mission (OTM). Afterward, students wrote their reflection and answered the survey questions, prepared by OTM before concluding the group lectures.

One of the participating students shared, “When I first found out about the Medical Dreamer, I felt that God had prepared it for me so that I could be one step closer to fulfilling my dream. All the lectures were given in a different style but one thing they shared in common was the message of perseverance. Also, when mentors mentioned God’s calling, I, as a believer received great comfort. I’ll continue to actively participate in the remaining programs.”

Another student shared that it was a time of not only confirming his vision but also a time where he could learn how to study and to live. He also added that the lectures changed his view-point and the course of his life. His dream was to become a lawyer but his parents are doctors but through the lectures, he shared that he came to have a new dream, that is to become a forensic scientist.

단기의료선교 힐링핸즈 하루 평균 1,000여명 진료

단기의료선교 힐링핸즈 ‘건너와서 도우라’(성누가회 주최)가 비전 쉐어링과 사전 교육 등을 거쳐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1일까지 필리핀에서 성황리에 진행됐다.

필리핀에 도착한 힐링핸즈 팀은 개회 예배를 드리며 공식 일정을 시작했고, 7월 29일 오전 9시부터 본격적인 의료 행사를 시작했다.

힐링핸즈 팀의 의료 행사가 시작되자마자 남녀노소 불문하고 병들고 아픈 필리핀 현지인들이 모였다. 현지인들은 검진 및 상담, 일반적인 병을 위한 기초 치료, 치과 치료, 신경 및 근육 교정 치료, 그리고 다양한 약 처방 등을 제공 받았다.

특별히 이 과정에 현지 선교사, 의료 기관 및 정부 기관의 협업이 ‘빛’을 발했다. 일찍이 이 프로젝트를 주최한 성누가회 측은 ‘합력하여 선을 이루는 단기의료선교’라는 모토를 따라 국제 성누가회 네트워크, 현지 선교사와 의료기관 및 정부기관과 협력을 논의해 왔다. 이에 이번 의료선교 현장에서 현지 대학 및 병원에서 파견한 협진 의사들, 정부로부터 파견된 군인들과 투부란 주무관청 인사들과 함께 협업했고, 하루 평균 환자 1,000여명을 진료할 수 있었다.

31일엔 필리핀 정부 측이 힐링핸즈 팀을 위한 환영회와 송별회를 마련했다. 힐링핸즈의 단기의료선교를 기념하기 위해 준비된 이 행사엔 깃발 세레모니 등이 준비됐고, 정부 각계 인사들과 시장, 부시장, 관료와 위원들, 그리고 국제 선교단체 방문단과 필리핀 군이 함께 참석했다. 또한 한국 성누가회 신명섭 대표는 투부란 지자체의 의료선교 활동 기구임을 증명하는 증서에 서명하며 MOU를 체결했다. 행사 직후엔 곧바로 의료 행사를 이었다.

행사를 마친 뒤, 참석자들은 “베풀러 왔지만 도리어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었던 매우 뜻 깊은 시간이었다. 사랑의 도구로 쓰임 받을 수 있어서 감사했고 앞으로도 이와 같은 기회를 가지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또 힐링핸즈의 한 관계자는 “우리의 달란트를 통해 이들을 사랑하시고 치유하기 원하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느꼈고, 또 사랑을 전할 수 있었다”며 “첫 국제 프로젝트에 큰 은혜를 베풀어 주셔서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의료 선교가 계속되고 하나님 나라가 앞당겨지기를, 수많은 이들의 영, 혼, 육을 온전히 치유하며 결실하는 사역이 되도록 기도 부탁드린다”고 기도를 요청했다.
단기의료선교 힐링핸즈 ‘건너와서 도우라’(성누가회 주최)가 비전 쉐어링과 사전 교육 등을 거쳐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1일까지 필리핀에서 성황리에 진행됐다.

필리핀에 도착한 힐링핸즈 팀은 개회 예배를 드리며 공식 일정을 시작했고, 7월 29일 오전 9시부터 본격적인 의료 행사를 시작했다.

힐링핸즈 팀의 의료 행사가 시작되자마자 남녀노소 불문하고 병들고 아픈 필리핀 현지인들이 모였다. 현지인들은 검진 및 상담, 일반적인 병을 위한 기초 치료, 치과 치료, 신경 및 근육 교정 치료, 그리고 다양한 약 처방 등을 제공 받았다.

특별히 이 과정에 현지 선교사, 의료 기관 및 정부 기관의 협업이 ‘빛’을 발했다. 일찍이 이 프로젝트를 주최한 성누가회 측은 ‘합력하여 선을 이루는 단기의료선교’라는 모토를 따라 국제 성누가회 네트워크, 현지 선교사와 의료기관 및 정부기관과 협력을 논의해 왔다. 이에 이번 의료선교 현장에서 현지 대학 및 병원에서 파견한 협진 의사들, 정부로부터 파견된 군인들과 투부란 주무관청 인사들과 함께 협업했고, 하루 평균 환자 1,000여명을 진료할 수 있었다.

31일엔 필리핀 정부 측이 힐링핸즈 팀을 위한 환영회와 송별회를 마련했다. 힐링핸즈의 단기의료선교를 기념하기 위해 준비된 이 행사엔 깃발 세레모니 등이 준비됐고, 정부 각계 인사들과 시장, 부시장, 관료와 위원들, 그리고 국제 선교단체 방문단과 필리핀 군이 함께 참석했다. 또한 한국 성누가회 신명섭 대표는 투부란 지자체의 의료선교 활동 기구임을 증명하는 증서에 서명하며 MOU를 체결했다. 행사 직후엔 곧바로 의료 행사를 이었다.

행사를 마친 뒤, 참석자들은 “베풀러 왔지만 도리어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었던 매우 뜻 깊은 시간이었다. 사랑의 도구로 쓰임 받을 수 있어서 감사했고 앞으로도 이와 같은 기회를 가지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또 힐링핸즈의 한 관계자는 “우리의 달란트를 통해 이들을 사랑하시고 치유하기 원하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느꼈고, 또 사랑을 전할 수 있었다”며 “첫 국제 프로젝트에 큰 은혜를 베풀어 주셔서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의료 선교가 계속되고 하나님 나라가 앞당겨지기를, 수많은 이들의 영, 혼, 육을 온전히 치유하며 결실하는 사역이 되도록 기도 부탁드린다”고 기도를 요청했다.
그리고 “힐링핸즈는 선교적인 부분을 더 보강해서 내년에도 의료적 도움이 필요한 나라와 지역을 찾아 단기의료선교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첫 해외선교로 의료적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치유를 행함으로 그리스도의 사랑을 드러내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잘 되었던 점과 부족했던 점을 나누는 평가회와 후속 모임을 거쳐 피드백을 갖고, 다음 단기의료선교에 필요한 부분들을 보강해 더 나은 프로그램을 위한 준비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Saint Luke Society had a 2016 New Year Service

Representative Myung Sub Shin delivered a message titled “Blessed are the meek” base on Matthew 5:5.

Rep. Shin preached that “I wish you to have a humble heart and to be filled with Holy Spirit.” and “In this year SLS will establish a new hospital and will do various things nationally and internationally. Even though the process won’t be easy and there may be stumbling blocks and hardships, I hope you always be humble and meek so that you will inherit the land.”

After the sermon, top 10 news of the year 2015 was shared. SLS also announced the plan for the year 2016.

After the service and presentation, Joseph Lee the representative of SLS international remarked, “I wish that we accomplish our goals with the grace of God which based upon the grace that God had given us last year.” He determined to be victorious only by grace.

Brother Min Hwan Park, who recently entered Junbuk Medical School and became SLS member newly, testified that “I am really thankful that God made my dream to be a medical man and senior members to give me precious advice. I will dedicate myself to studying to prepare medical mission without losing initial motive.”